대전시의회 우여곡절 끝 후반기 의장에 권중순 의원
대전시의회 우여곡절 끝 후반기 의장에 권중순 의원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7.1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더불어민주당 권중순(중구3) 의원이 우역골절 끝에 제8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선출됐다.

권 의원은 13일 시의회 제25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열린 후반기 의장 선거에 단독출마해 두 차례 투표 끝에 의장에 당선됐다.

이날 진행된 1차 투표에선 찬성 11표, 기권 11표로 과반을 얻지 못했으나, 곧바로 진행된 제2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었다.

앞서 지난 3일 치러진 2차례 투표에서도 11:11:로 부결된 바 있어 권 의원은 모두 4차례에 걸친 투표를 통해 가까스로 의장직에 앉았다.

권 의장은 "대전시의 먹거리를 위한 변화와 혁신,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재생, 중앙정부에 예속되지 않기 위한 자치분권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이날 제1부의장은 민태권(민주당·유성구1) 의원, 제2부의장은 조성칠(민주당·중구1) 의원을 선출했다. 상임위원장은 오는 15일 선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