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무원 다주택 "적절치 않다 63.1%"
고위공무원 다주택 "적절치 않다 63.1%"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7.1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충청권 60.0%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고위 공무원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의 지난 10일 여론조사 결과에서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63.1%에 달했다.

'사유재산이기에 다주택을 보유할 수도 있다'는 답변(27.5%)보다 35.6%p 높은 수치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4%였다.

지역별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인천(67.7%)과 부산·울산·경남(67.2%), 충청(60.0%), 서울(56.9%) 순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다.

다만 대구·경북과 광주·전라에서는 '잘 모름' 응답이 20%대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런 의식은 지지 정당과 관계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57.5%, 미래통합당 지지층의 54.0%가 '적절하지 않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적 응답은 절반을 상회했다.

50대에서 68.4%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55.6%로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최근 부동산 대책은 실질적 효과를 가져 올 대책이 아니라 그저 (폭등) 상황이 전개되니 일단 발표해서 무마하자는 식 아닌가"라며 다주택 고위 공직자들에 대한 주택 처분 권고를 예로 들었다.

그는 비대위 회의에서 "몇몇 고위 관리가 다주택 소유를 해소한답시고 집을 파는 모습을 보라. 다 서울에 있는 집은 보유하고 지방에 있는 집만 파는 것이 오늘날의 행태"라고 비판했다.그러면서 "수도권에 계속 인구가 집중되고, 수도권에 집을 가져야 한다는 일반 국민의 심리를 해소하지 않고선 절대로 부동산 대책이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부동산 대책을 보면 세금을 다루는 장관이나 주택정책을 다루는 장관이 과연 경제 정책을 이끌 능력이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자신의 능력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면 그 자리를 떠나는 것이 현명하다"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