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지역 레미콘 운송사업자들 총파업
충주지역 레미콘 운송사업자들 총파업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7.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지역 레미콘 운송사업자들이 운송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해 이 지역 건설현장에 대한 레미콘 운송이 중단됐다.

13일 충주시와 레미콘업계에 따르면 전국레미콘운송연합회 충주지부 소속 레미콘 운송 지입차주 109명은 운송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9일부터 무기한 운송 거부에 들어갔다.

충주지역 9개 레미콘 제조업체의 운송을 맡고 있는 이들은 현행 1회 4만1천 원인 운송 단가를 5만 원으로 인상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레미콘 제조업체들은 차주들에게 7∼7.5% 인상안을 제시했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제조업체들은 각 회사 별로 차주들과 협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차주들은 레미콘운송연합회 충주지부와 단체협상을 요구하면서 맞서고 있다.

전체 레미콘 운송 지입 차주가 파업에 참여하면서 이 지역 철도와 도로 등 건설 현장에 대한 레미콘 공급이 사실상 전면 중단된 상태다.

차주들은 "충주 레미콘 운송단가는 청주 4만9천 원, 대전 4만8천500원보다 낮다"며 "생존권 보장을 위해 파업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레미콘 제조업체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가 침체된데다 레미콘 매출이 지난해보다 20% 감소한 상황에서의 운송 단가 인상은 소비자 부담만 커질 것"이라며 "레미콘운송 지입 차주들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