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외로움 해소팀
유성구 외로움 해소팀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0.07.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김정미 대전본부 부장

대전 유성구가 전국 기초지자체 중 처음으로 '외로움 해소팀'을 신설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사회적 불안감과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 유성구가 설명한 조직 신설 배경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비대면 강화로 사회적 고립이 심화되고 있는 이 때, 구 차원에서 1인가구 정책을 발굴하겠다는 계획은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더구나 마을 안에서 외로움을 해소할 수 있는 마을단위 공동체 내 교류 및 정서적 유대관계 형성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는 울림이 컸다.

최근 10년간 유성구 1인 가구는 10.6%나 증가했다. 2010년 전체 유성구 인구의 26.8%(2만6천555가구)였던 1인가구는 2020년 6월말 기준 37.4%(5만5천735가구)로 눈에 띄게 늘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유성구 1인가구는 2015년 29.5%(3만7천294가구), 2016년 31.4%(4만1천449가구), 2017년 32.3%(4만4천500가구), 2018년 33.2%(4만6천502가구), 2019년 36.4%(5만2천840가구)로 꾸준히 증가했다.

1인가구 증가세는 전국적 흐름이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8일 발표한 2020년 6월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세대 현황만 봐도 알 수 있다. 충남이 41.5%, 충북 41.3%, 대전 38.6%로 전국 평균(38.5%)보다 높았다.

김정미 대전본부 부장
김정미 대전본부 부장

유성구 외로움 해소팀은 전국적인 인구 감소세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1인가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신설됐다는 점에서 관심이 높다.

유성구는 1인가구 시책으로 주거환경 개선, 여성 1인가구 안전 지원, 소셜 다이닝 및 동아리 활동 지원, 간병 지원 및 심리 상담과 문화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려동물 시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1인가구의 외로움을 해소시켜줄 유성구의 앞으로 정책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