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갑근 상당당협위원장 충북도당 위원장 추대
통합당 윤갑근 상당당협위원장 충북도당 위원장 추대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7.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명 당협위원장 중 6명 참석…정우택·경대수 불참
윤갑근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미래통합당 윤갑근 청주 상당당협위원장이 충북도당위원장에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윤 위원장을 비롯한 충북도내 8명 당협위원장 중 6명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에서 만나 윤 위원장을 도당위원장으로 추대키로 의견을 모았다.

정우택(청주 흥덕)·경대수(증평·진천·음성) 전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조만간 이들 전 의원들에게도 도당위원장 출마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윤 당협위원장은 "정치를 시작하면서 그동안 청주지역에서 계속 선거에 승리하지 못하고 (통합당) 기반이 붕괴됐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새로운 변화속에서 승리의 DNA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풍토를 바꿔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종배 의원(충주)은 통합당 정책위의장, 김수민 상당 당협위원장이 홍보본부장 등을 맡으면서 겸직 금지로 자연스럽게 도당위원장 후보군에서 멀어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도전이 좌절된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도 한 발 뒤로 물러난 상황이다.

특히 상당구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회계책임자로부터 피소된 상태로 지난 총선에서 회계 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상태다.

이로 인해 지난 총선에 출마했던 윤 위원장이 도당위원장으로 취임, 지역 분위기를 선점하며 차기 선거상황을 지켜보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윤 위원장은 지난 4월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청주 상당구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통합당 충북도당은 빠르면 이번 주 안에 후보자 등록 일정 등을 확정하고 도당위원장 선출에 들어갈 예정이다.

등록한 후보가 1명이면 충북도당 운영위원회에서 위원장을 선출한다.

2명 이상이 후보자로 나서면 충북도당 대회를 열어 경선을 통해 도당위원장을 선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