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충주 국가산단 면적 줄이고 기간 연장
오송·충주 국가산단 면적 줄이고 기간 연장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7.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 청주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와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 계획이 일부 변경됐다.

15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일원에 조성할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 규모가 847만5천㎡에서 675만㎡로 줄었다.

도는 예비 타당성 조사 검토 과정에서 사업성이 떨어지는 172만5천㎡를 제척했다.

충주시 대소원면에 들어설 바이오헬스 국가산단도 250만㎡에서 224만㎡로 26만㎡ 축소됐다.

두 국가산단 조성에는 각각 3조3천900억원과 5천600억원이 투입된다.

사업 기간은 2026년에서 2030년으로 4년 연장됐다.

도는 인허가 기간 등을 고려해 완공 시기를 조정했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으로 다음 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국가산단 추가 조성을 통해 오송을 국가 대표 바이오클러스터로 육성, 스타트업·벤처 기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충주의 경우 바이오신약으로 특화된 오송과 의료기기 산업이 발전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도 관계자는 "오송과 충주 국가산단의 면적을 줄이고 사업 기간을 늘려 사업성을 강화했다"고 밝혔다./장병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