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대청댐 수문 모두 개방, 방류 구경하는 관광객들
8년 만에 대청댐 수문 모두 개방, 방류 구경하는 관광객들
  • 김용수 기자
  • 승인 2020.07.2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청댐이 수위 조절을 위해 2012년 이후 8년 만에 수문 6개를 모두 개방하고 방류를 하면서 주말을 맞은 25일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용수
대청댐이 수위 조절을 위해 2012년 이후 8년 만에 수문 6개를 모두 개방하고 방류를 하면서 주말을 맞은 25일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용수

[중부매일 김용수 기자] 대청댐이 수위 조절을 위해 2012년 이후 8년 만에 수문 6개를 모두 개방하고 방류를 하면서 주말을 맞은 25일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17일 수문 2개 개방을 시작해 23일부터 수문 6개를 모두 개방하고 방류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