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모든 수문 연 '대청댐'
8년 만에 모든 수문 연 '대청댐'
  • 중부매일
  • 승인 2020.07.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수 조절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수문 2개를 열어 방류를 시작한 대청댐은 호수로 유입되는 빗물이 많아지면서 6개 모두를 열었다. 대청댐 수문 모두를 연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8년 만이다. 수문 개방 이후 방류량은 2억 9천 톤에 달하며 상시 만수위 76.5m에 근접했던 대청댐 수위는 74.3m까지 내려간 상태다. /독자제공
홍수 조절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수문 2개를 열어 방류를 시작한 대청댐은 호수로 유입되는 빗물이 많아지면서 6개 모두를 열었다. 대청댐 수문 모두를 연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8년 만이다. 수문 개방 이후 방류량은 2억 9천 톤에 달하며 상시 만수위 76.5m에 근접했던 대청댐 수위는 74.3m까지 내려간 상태다. /독자제공
홍수 조절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수문 2개를 열어 방류를 시작한 대청댐은 호수로 유입되는 빗물이 많아지면서 6개 모두를 열었다. 대청댐 수문 모두를 연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8년 만이다. 수문 개방 이후 방류량은 2억 9천 톤에 달하며 상시 만수위 76.5m에 근접했던 대청댐 수위는 74.3m까지 내려간 상태다. /독자제공
홍수 조절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수문 2개를 열어 방류를 시작한 대청댐은 호수로 유입되는 빗물이 많아지면서 6개 모두를 열었다. 대청댐 수문 모두를 연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8년 만이다. 수문 개방 이후 방류량은 2억 9천 톤에 달하며 상시 만수위 76.5m에 근접했던 대청댐 수위는 74.3m까지 내려간 상태다. /독자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