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한국판 뉴딜 '스마트 LTE-R' 본격 추진
철도공단, 한국판 뉴딜 '스마트 LTE-R' 본격 추진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7.29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2개 노선 2025년까지 완료…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 견인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한국판 뉴딜의 철도분야 첫 사업으로, 전국 12개 노선에 철도통합무선망(LTE-R)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LTE-R(LTE based Railway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은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환경에 최적화되도록 개발한 국산 철도무선통신시스템이다. 열차속도, 영상, 위치 등 스마트 안전서비스를 관제사, 기관사, 역무원, 유지보수자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공단은 뉴딜 과제인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사업에 2천750억원을 투입, 2025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당초 2027년 구축 예정인 사업을 2년 단축하는 것이다.

특히 사업을 공구별로 분할 발주해 많은 협력사에게 입찰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협력사 참여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공단은 LTE-R이 도입되면 관제센터·승무원·유지보수자 간 열차 운행 정보뿐만 아니라 사고나 열차장애 발생 시 사고위치 등 관련 사항을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열차운행의 안전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전국 철도망의 디지털 지능형 인프라 구축으로 안전한 열차운행 환경을 조성하게 돼 국민들께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열차이용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사업비도 적기 집행해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