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대 김정진 교수 '덕후의 탄생'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
서원대 김정진 교수 '덕후의 탄생'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7.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진 교수<br>
김정진 교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서원대학교 융복합대학 김정진 교수가 쓴 '덕후의 탄생(덴스토리)'이 세종도서 교양부문에 선정됐다. 김 교수의 이번 세종도서 선정은 2016년 '제안왕의 비밀', 2019년 '아이는 질문으로 자란다'에 이어 세번째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세종도서는 매년 학술과 교양 부문 우수도서를 선정해 보급하는 사업으로, 공공 도서관 등 2천700곳에 보급된다. 김 교수는 취미를 직업으로 연결한 청년 덕후 8명을 직접 인터뷰해 덕후의 탄생과 성장, 마침내 '덕업일치'를 이루는 과정을 생생하게 책에 담아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살기 위한 방법'에 대해 제시한다.

김 교수는 '밥상머리 교육 덕후'이다. 유대인의 밥상머리 교육 하브루타(Havruta·두 명이 짝을 지어 대화와 토론으로 진리를 찾는 유대인 공부법)와 다양한 교육방법을 융합해 K-하브루타 어플리케이션 '지혜톡톡'을 개발했다.

현재 무료 배포하는 '지혜톡톡'은 이어령 교수가 직접 감수와 추천을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9천명 이상의 회원이 사용하고 있다.

김 교수는 "덕후처럼 삶의 재미를 찾고 그 재미를 직업으로 연결하는 방법을 청년들에게 알려주고 싶어 책을 썼다"며 "청년들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행복을 느끼고 그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