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이전 현대엘리베이터 보조금 '뒷말 무성'
충주 이전 현대엘리베이터 보조금 '뒷말 무성'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7.3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례까지 고쳐 지방비 수백억 지원… 시, 구체적 계획 함구
현대엘리베이터 투자협약 체결 모습
현대엘리베이터 투자협약 체결 모습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북도와 충주시가 충주로 본사와 공장을 옮기는 현대엘리베이터㈜에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지원계획은 함구하고 있어 뒷말이 무성하다.

30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경기 이천에 있는 현대엘리베이터는 수도권과밀억제권역에 해당하지 않아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른 지방이전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이천의 공장 등 부지를 SK에 2천500억 원에 매각한 현대엘리베이터는 2022년까지 2천500억 원을 투자해 충주 이전사업을 완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전례 없는 투자유치라며 반색하고 있는 도와 시가 전폭적인 지방비 지원에 나서면서 실제 투자액은 이보다 크게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수도권과밀억제권역에서 이전하는 기업은 국비 70% 지방비 30%로 조성한 보조금을 받을 수 있지만 이 자격을 갖추지 못한 현대엘리베이터에 이에 준하는 지방비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개정하기도 했다.

'토지매입가액의 40% 범위에서 지원할 수 있다'는 조항을 신설했는데 이는 현대엘리베이터를 위한 것이었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충주 제5산업단지 산업용지를 300억여원에 매입한 것으로 추산하면 시는 적어도 부지매입비만 100억원 이상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설비 투자보조금과 교육훈련보조금, 근로자 이주정착금 등을 더하면 이 회사가 받은 지방비 보조금은 적어도 수백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도와 시는 현대엘리베이터에 지급한 보조금이 얼마인지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확대시키고 있다.

다른 입주 기업과의 형평성 논란이 있을 수 있고 보조금은 각 회사의 영업 기밀이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수도권 이전 기업은 아니지만 우량 기업 유치를 위해 도와 시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다"면서 "현대엘리베이터에 지원할 보조금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사옥과 공장 건축공사에 지역건설업체가 참여하도록 배려하는 등 지역상생 행보를 보였으나 총사업비의 2.5%만 2개 지역 건설업체에 배정하면서 생색만 냈다는 비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