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장관 "기회 된다면 북과 어디에서든 코로나19 협력"
이인영 장관 "기회 된다면 북과 어디에서든 코로나19 협력"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7.3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원 참배 뒤 업무 본격 시작…"핵보다 평화가 더 강력한 군사억제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북 출신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0일 "기회가 된다면 우리는 언제든지 개성뿐만 아니라 북 어느 곳에서든지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 협력할 일이 있다면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았던 이 장관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개성을 중심으로 격리 등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무엇보다 북한 주민의 건강이 나빠질 것을 우려하고, 일상생활이 힘들고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한다"면서 "우리의 정성스럽고 따뜻한 마음을 담아서 위로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노병대회 연설에서 '핵 보유국'임을 거듭 강조한 데 대해서는 "저는 핵보다 평화가 더 강력한 군사억제력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 이야기를 할수록 우리는 더욱더 강력하고 강렬하게 평화를 쏘아 올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폭탄이 떨어지는 전쟁 한복판에서도 평화를 외치는 사람만이 더 정의롭고 정당할 수 있다"면서 "국민들의 평화에 대한 열망이 우리에게는 가장 강력한 힘이고 무기"라고 주장했다.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남북 당국 간의 대화를 복원하고 인도적 협력의 문제를 모든 분야에 걸쳐 재개하고 그간의 합의와 약속들을 전면 이행해나가는 과정들을 어떻게 설계하고 실천할 것인가가 제 앞에 있는 과제"라고 언급했다.

그는 현충원 방명록에 "평화와 공존으로 통일과 번영의 길을 열겠습니다"라고 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