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농 육성의 절실한 당위성
청년창업농 육성의 절실한 당위성
  • 중부매일
  • 승인 2020.07.3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최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조사대상 농가의 평균소득은 4,206만6,000원으로 전년대비 10% 늘었다고 한다. 반갑기가 이루말할 수 없는 소식이다. 하지만 그 이면을 들여다 보면 모든 연령대의 소득이 높아진 것은 아니다.

지난 2017년 5,222만원이었던 40대 이하여령의 소득은 2018년 5,155만원으로 1.3% 줄은 반면, 60대의 소득은 같은 기간 4.1% 증가했다.

70대 이상도 1년 만에 10% 이상 소득이 증가해 2,900만원대에 육박했다.

어가도 비슷한 양상으로 연령대별 희비가 교차했다고 한다. 지난해 어가의 평균소득은 5,184만원으로 전년 대비 5.8%, 282만원이 늘어나 전체적인 소득은 늘었지만 농가소득과 마찬가지로 40대 이하는 크게 줄었다. 1년 만에 15.0%, 약 2천만원이 가까이 감소했다. 역시 이와는 대조적으로 60대와 70대의 소득은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신 OECD 통계에 따르면 청년실업률이 일본의 경우 3.7%로 세계에서 가장 낮고, 이어 독일이 6.5%로 세 번째 낮은 나라이고, 그에 반해 한국은 10.5%로 OECD 국가에서 중간에 해당된 알려지고 있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3월 청년체감실업률은 25.1%를 기록하며 통계발표 이후 최고치 기록을 갱신했다.

"청년이 죽으면 민족이 죽는다." 독립운동가로 청년운동에 앞장 선 도산 안창호 선생이 한 말씀이다. 나라에서 청년의 소중함을 잘 표현한 문장이다.

대한민국은 반만년 역사상 초단기간에 경제 10대 강국으로까지 도약했다. 그 중심에는 지금의 어른세대인 그 당시의 청년세대가 그 중심이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경제 10대 강국이자 아시아 5룡의 하나인 우리 나라의 청년들 미래가 암울하고 불투명해졌다. 이같은 암울한 청년 현실의 핵심 문제는 바로 청년 실업에 있다고 한다. 과거 독일의 칼 마르크스도 "노동은 자기실현의 최고 수단"이라고 갈파하지 않았던가? 필자는 이에 대한 해답을 미래의 먹거리 산업의 보고인 농업, 즉 청년창업농 육성에서 찾고자 한다.

청년창업농 육성정책은 비단 청년실업률 해소뿐 아니라 농가 경영주의 고령화에도 대응해 농업 인력구조를 개선하고, 젊고 유능한 인재의 농업분야 진출을 촉진위한 사업이 되기도 한다.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 40세 미만의 영농 경력 3년 이하의 농업분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으로 조기 경영 안정화를 위해 월 최대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최장 3년간 받을 수 있고, 창업자금·영농기술 교육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농촌 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청년들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위해 지난해부터 '청년농부 2000명 육성 프로젝트'를 수립해 농협과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려 기관이 같이 추진하고 있다. 2022년까지 청년농부 2,000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농업 기반이 없는 이땅의 청년들에게 토지를 임대해 수익을 공유하는 농업 주주사업, 청년농부 일자리 사업인 월급 받는 청년농부제,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등 다양한 방식이 제시되어 청년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청년창업농들의 영농정착지원사업은 농촌인력의 고령화와 후계인력 급감 등 농업·농촌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6차산업화와 ICT 기반 첨단농업을 이끌어 갈 청년농부 육성을 위해 시행되고 있고 첨단기술이 융·복합된 스마트팜과 같이 농업 부분도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이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는 추세다.

누군가 그러지 않았던가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해 더욱 고삐를 죄라고, 이러한 농업 신기술에 대한 수용력이 높은 청년세대의 유입책을 강화하고 농업분야의 혁신으로 이어질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우리 기성세대는 물심양면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다.

"꾸준히 늘고 있는 농업 분야의 청년취업자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이어가고 지역의 선도농가와 연계한 귀농·귀촌 교육을 비롯해 현장 실습, 역량 강화 교육 등을 통해 청년 창업농의 정착을 돕자"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이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농가인구와 심각해지는 고령화의 해법이며, 양세대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모범답안인 청년 창업농 육성이야 말로 이땅의 농업·농촌의 활력을 불어 넣고 농어촌으로까지 번진 소득 불균등 해소의 지름길이자 비상구가 될 것이다. 최근 필자는 2020년 청년창업농 교육을 진행하면서 맑은 눈으로 하나라도 더 배우려는 이 땅 청년들의 절실함을 필자는 보았다. 기성세대인 우리모두가 이들을 후원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