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C 발급 지연… 날고 싶은 에어로케이 '발동동'
AOC 발급 지연… 날고 싶은 에어로케이 '발동동'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8.0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호기 도입 벌써 7개월… 150여명 직원 월급 자본금으로 지급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가 첫 취항을 위한 마지막 절차인 운항증명(AOC) 발급이 지연되면서 애를 태우고 있다.

AOC는 항공운송 사업면허를 받은 항공사가 안전운항 능력을 갖췄는지를 국토교통부가 종합 검증하는 제도다.

타 항공사의 경우 통상 6개월 여만에 발급받았지만 에어로케이는 10개월이 넘게 걸리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2일 본보와 전화통화에서 에어로케이의 운항증명과 관련해 "현장검사가 진행 중"이라며 현장검사 완료 시기에 대해서는 "계속 진행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운항증명 발급이 늦어지는 이유로 현장검사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에 대해서는 "문제점 이라기보다는 (검사가)진행 중에 있어서..."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충북도는 에어로케이가 지난달 20일께 운항증명을 발급받을 것으로 기대했었다.

하지만 국토부가 에어로케이 운항허가에 이처럼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항공업계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과 아시아나·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에 빨간불이 들어오면서 새롭게 시장에 진입하려는 에어로케이에 불똥이 튀었다는 시각이 나온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업계의 경영난이 가중된 상황에서 현안인 M&A마저 불발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에어로케이 운항증명 발급문제가 후순위로 밀려났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르면 이번주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국회 국토위 박덕흠 의원(미래통합당, 보은·옥천·영동·괴산)이 지난주 국토부에 제출한 서면 질의에 이번 주 답할 계획이다.

박 의원은 서면에서 에어로케이의 AOC발급이 기존 항공사 보다 늦어지는 이유 등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본보와 전화통화에서 "이번 주에 답변할 예정"이라고 했다.

운항증명 발급 지연으로 에어로케이의 위기감은 고조되는 상황이다.

주력 노선인 청주∼제주의 경우 경쟁사인 티웨이 항공은 지난달 29일부터 일 왕복 2편을 증편했고, 진에어는 기존보다 큰 기종으로 교체했다.

게다가 타 지역 자치단체와 경제계, 시민단체들은 해당 지역 저비용항공사의 지원에 나서며 에어로케이 입장에선 부러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저가항공사의 경영난이 심해지면서 이스타항공(전북), 에어부산(부산), 제주항공(제주), 플라이강원(강원) 등의 경우 일부 자치단체는 향토 항공사가 도산하면 '항공 오지'로 전락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직접적인 현금성 지원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는 전언이다.

에어로케이는 지난 2월 1호기를 도입했고, 150여명의 직원을 채용해 운항허가를 기다리면서 자본금에서 급여를 지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홍민/ 서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