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의회, 집중호우 침수지역 이재민 위로
아산시의회, 집중호우 침수지역 이재민 위로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0.08.0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의회 황재만 의장은 신리초등학교를 방문해 집중호우로 긴급 대피한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아산시의회 황재만 의장은 신리초등학교를 방문해 집중호우로 긴급 대피한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의회(의장 황재만)가 지난 3일 아산시 내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찾아 상황파악 및 대책마련과 함께 이재민 위로에 나섰다.

지난 3일 아산지역의 기습적인 장대비와 집중호우로 하천범람과 함께 농경지, 도로침수 등 피해상황이 심각한 가운데 수해피해지역을 긴급 방문해 신속한 복구와 더 이상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아산시의회는 재난안전본부를 방문해 안전총괄과장으로부터 폭우로 인한 피해상황 및 복구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곡교천 지류(온양천) 범람에 따른 신동, 모종 1·2통 주민 83세대 114명이 긴급 신리초등학교로 대피한 가운데 현장을 직접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피고, 피해주민과의 면담 등 현장 중심의 의정 활동을 펼쳤다.

황재만 의장은 "지반이 약해져 토사유출과 산사태 등의 사고가 있어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 없다"며 "태풍영향으로 더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고 집중호우에 따른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와 함께 집행부와 최대한 협력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