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꿈나무 작은도서관' 개관식
증평군 '꿈나무 작은도서관' 개관식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8.0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은 5일 '꿈나무 작은도서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개관한 도서관은 군의 여덟 번째 작은 도서관으로 증평읍 증천리 늘푸른 아파트에 들어선다.

작년 문화체육관광부 생활 SOC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국비 1억4천만원(국비 9천800만원, 군비 4천 200만원)을 들여 259.2㎡규모로 조성했다.

그동안 유휴공간으로 방치된 증평읍 증천리 37사단 관사 관리동을 리모델링해 2층에는 어린이, 유아자료실 및 성인들이 이용하는 북카페, 3층에는 일반 열람실 등을 갖춘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이날 개관식에는 홍성열 증평군수, 고창준 37사단장, 최명호 증평군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37사단 관계자는 "군인 가족은 물론 지역주민이 함께 사용하는 열린 공간으로 지역 내 독서문화 증진 및 독서 인구 확대는 물론 지역주민과 문화를 함께 향유 할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증평군립도서관은 작은 도서관 순회사서 지원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순회사서 1명이 4~11월 작은 도서관의 장서관리,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순회 사서는 ▶꿈빛 ▶도담도담 ▶토리 ▶늘푸른 ▶꿈나무 등 5개 작은 도서관을 주 1회씩 돌아가며 방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