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선수단 전원 2차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K리그 선수단 전원 2차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0.08.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아산프로축구단 김원석선수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있다.
충남아산프로축구단 김원석선수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K리그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지난 5월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전수검사를 실시한 데 이은 2차 전수검사다.

이는 7월 추가 등록 기간 이후 구단마다 선수단의 변화가 있어 연맹은 2차 전수검사를 실시하여 모든 선수들이 안전한 상태에서 경기에 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검사 대상자는 총 1,139명으로, 선수, 코칭스태프 및 팀스태프, 심판, 경기감독관 등이 이에 해당된다.

특히 각구단은 지역 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실시하여 오는 14일까지 그 결과를 연맹에 제출해야 한다. 1차 검사와 마찬가지로 소요비용은 연맹이 전액 부담한다.

지난 5월 1차 전수검사에서는 검사 대상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으며, 이후 K리그는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하고 안전한 상태에서 리그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8월 1일부터는 경기장 수용인원의 10% 이내 범위에서 관중 입장이 허용되고 있다.

연맹과 각 구단의 방역 수칙 준수와 관중들의 성숙한 관람문화가 더해져 원활한 유관중 경기가 진행중으로 앞으로도 연맹과 각 구단은 안전한 리그 운영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철저한 방역 수칙 이행을 지속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