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와 여야 정치권 인사 충주 수해지역 방문
정세균 총리와 여야 정치권 인사 충주 수해지역 방문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8.0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와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5일 충주지역 수해현장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수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3시10분께 이시종 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과 함께 충주시 엄정면 탄방마을과 나루터강변, 산척면 삼탄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이재민 등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복구작업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한 정 총리는 "정부는 수해지역 주민들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각종 안전조치에 철저하게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충주와 제천, 진천, 음성, 단양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 총리에게 건의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낙연 국회의원도 이날 오전 산사태 발생으로 철로가 유실돼 철도 운행이 중단된 삼탄역 긴급 복구작업 현장을 찾앗다.

이 의원은 "구체적인 피해액수가 나오기 전이라도 기준을 충족하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가능하다"며 "큰 피해를 보고 재난지역에서 제외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도 주호영 원내내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국회의원과 당직자 30여 명은 같은날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을 찾아 토사와 쓰레기 제거와 가재도구 세척 등 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주 원내대표"도 "피해지역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서둘러야 한다"며 재난지역 선포에 힘을 실어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