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청 직원들 수해 복구에 힘 보태
충북도청 직원들 수해 복구에 힘 보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8.0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직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민 돕기에 나선 가운데 6일 신성장산업국 직원 30여명이 단양군 매포읍에서 침수된 주택을 찾아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충북도 제공
충북도 직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민 돕기에 나선 가운데 6일 신성장산업국 직원 30여명이 단양군 매포읍에서 침수된 주택을 찾아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청 직원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민 돕기에 힘을 보탰다.

충북도 신성장산업국 직원 30여명은 6일 단양소재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단양군 매포읍 상시리와 가평2리 마을 침수 농가주택에서 침수된 주택 내 가재도구 등을 집밖으로 꺼내고 쓰레기 등을 모아서 버리는 등 정리 작업에 나섰다.

환경산림국 직원 40여명도 이날 충주시 노은면 연하리 농지침수 지역을 찾아 복구 작업을 했다.

직원들은 침수된 주택 및 잔재물 처리, 농업기반시설 복구 등 신속한 복구 작업을 펼치면서 구슬땀을 흘렸다.

보건복지국 직원 35여명은 진천군 진천읍 백곡로(행정리 일원) 인삼밭의 토사정비, 농작물 수확 등 농업인 수해복구 작업을지원했다.

균형건설국 직원 20여명은 음성군 지역을 방문해 수해 복구 작업을 펼쳤다.

직원들은 수해로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위로하고 토사물 정리, 마대 자루 모래담기 등 하천 제방복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직원 20여명은 청주시 옥산면 오이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봉사를 펼쳤다.

이들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침수된 오이농가 하우스 정리 작업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