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농업기술센터, 장마 이후 벼 병해충 방제지도 총력
천안시농업기술센터, 장마 이후 벼 병해충 방제지도 총력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0.08.1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혁재)가 장마 이후 20일까지 벼 출수 전후를 중심으로 벼 병해충 방제를 위한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농업인에게 종합방제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지속된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로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흰잎마름병, 혹명나방, 먹노린재 등 병해충 발생이 전년보다 증가될 것으로 예상돼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벼 출수기 전후 병해충 피해를 받을 경우 수량 및 품질감소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적기에 신속 방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센터는 벼 병해충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예방적 차원에서 적기 방제를 지도하고 농약 안전사용을 준수해 안정적인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박달영 연구보급과장은 "올해 비가 자주 내리고 기온이 낮아 병해충이 발생하기 좋은 조건이 지속되고 있으며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가 발생된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지도를 중점적으로 하고 있다"며, "병해충은 발생 후 치료보다는 예방차원에서 살포하는 것이 효과가 높기 때문에 재배농가는 필히 적기에 방제를 실시해 피해를 최소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