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재난지원금 현실화 검토하라"
정세균 총리 "재난지원금 현실화 검토하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08.1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관계장관 등 참석 집중호우 상황점검회의
사망시 1천만원·주택 전파 1천300만원 지급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재난지원금 현실화 검토를 주문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재난지원금 현실화 검토를 주문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재난지원금 지원기준을 재검토해 현실화하라고 주문했다. 현재 재난지원금은 사망자에 대해 1천만원, 주택 전파 시 1천300만원이 지급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및 제5호 태풍 '장미'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에서 함께 지혜를 모아달라"며 재난지원금 현실화 검토를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행안부·국방부·환경부·국토부 장관, 국조실장, 경찰청장, 기상청장, 해수부·농식품부·산자부 장관, 소방청장·산림청장·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해경청장을 비롯해 충북도 등 17개 시·도가 영상으로 참석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상황점검회의에 영상으로 참석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상황점검회의에 영상으로 참석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정 총리는 또 섬진강댐·용담댐 방류와 관련해 "정확한 피해 원인을 확인하고 정부의 조치·대응 과정을 국민들과 해당지역 주민들께 명확하게 설명해달라"고 환경부에 지시했다. 특히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충북 옥천군과 영동군이 침수피해를 겪었다.

정 총리는 이어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 "선제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는 것이 피해지역 주민들의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신속한 절차 진행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