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계예술촌 제17회 산골공연예술잔치 '예술혼밥' 온라인 공연
자계예술촌 제17회 산골공연예술잔치 '예술혼밥' 온라인 공연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8.1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 용화면 자계예술촌이 주최하고 영동군이 후원하는 제17회 산골공연예술잔치(이하 '산골')가 코로나19로 인해 '예술혼밥'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라이브 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자계예술촌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오는 8월 14일, 15일 오후 8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2004년부터 시작된 '산골'은 매해 8월 중순경에 사흘간 일정으로 하루에 두 세편의 공연으로 관객을 맞았었지만, 올해는 8월 14, 15일 이틀 동안 하루에 두 편씩 총 4개 작품이 저녁 8시부터 실시간 영상으로 방송된다.

자계예술촌 박연숙 대표는 "직접 관객을 만나기 매우 조심스러운 상황에서 '산골'의 개최 여부를 두고 오랜 시간 고민을 했다"며 "연극은 영상으로 대체할 수 없는 특성을 지녔지만 전국 각지에서 일찌감치 문의해 오는 기존 관객들의 기대와 관심을 외면할 수 없어 비대면 공연 방식을 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14일에는 자연의 질서를 전통산조 풍으로 기타와 바이올린, 가야금, 콘트라베이스, 타악으로 풀어내는 음악 그룹 마더네이쳐가 자계예술촌 주변 햇살과 바람, 물소리 등에서 얻은 영감을 즉흥연주 한 '숲-자계에서 숨쉬다'가 영상송출 된다.

이어 9시 자계예술촌이 제작한 입체낭독극 '스트립티즈'가 공연된다.

이 작품은 연극적 특성과 재미를 최대한 살리고자 청각적 전달력을 강화하고 관객의 상상력을 한층 자극한 연극이다.

15일 공연에는 한국의 차세대 마임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류성국의 '빈손으로 드리는 이야기'로, 류성국은 이번 무대에서 힘겨운 삶이란 여정 속에서 '혼자가 아닌 함께'라는 공감과 연대 의미를 온 몸으로 전한다.

저녁 9시는 자계예술촌 예술감독인 박창호의 '탈춤콘서트-창호생각 2020'를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요즘을 살고 있는 사람들과 공감할 수 있는 현실이야기를 전국 각 지역 별 탈춤과 몸짓춤으로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