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양산면 수해피해 지역 군민들의 사랑 답지
영동군 양산면 수해피해 지역 군민들의 사랑 답지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8.1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 난계로타리클럽(회장 전영옥)은 침수가구에 전달해 달라며 컵라면 50박스, 생수 50묶음을 전달했다. / 영동군 제공
영동군 난계로타리클럽(회장 전영옥)은 침수가구에 전달해 달라며 컵라면 50박스, 생수 50묶음을 전달했다.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용담댐 방류로 수해피해를 입은 양산, 심천, 양강면 지역에 군민들의 이웃사랑이 이어지고 있다.

이 지역은 지난 8일 용담댐 방류량이 초당 최대 3천톤 가까이 증가하면서, 주택·농경지 침수, 주민 대피 등 지역 곳곳에 크고 작은 상처를 남겼다.

지역의 사회단체를 비롯해 군민들은 피해 지역의 주민들의 일상 복귀를 돕고 생활의 불편을 덜어주고자 생필품을 기탁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영동군 난계로타리클럽(회장 전영옥)은 침수가정 50가구에 전달해 달라며 100만원 상당의 컵라면 50박스, 생수 50묶음을 전달했다.

학산면체육회(회장 이경주)는 임시대피소로 마련된 양산초등학교 체육관 이재민들을 위해 컵라면 30박스를 전달했으며, 양산면 호탄재림교회(목사 손지용)에서는 수해복구에 투입된 군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빵과 컵라면 등을 기탁했다.

또한, 월류교 교량공사를 담당했던 지엘기술(주)(대표 윤홍구)는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생수 100묶음을, 영동읍 이츠마트에서는 컵라면 200박스를 전달했다.

인근 호탄리 마을의 정재용 씨와 정금식 씨는 이웃마을의 딱한 사정을 듣고 100만원과 25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기탁했다.

휴일도 반납한채 곳곳에서 피해지역 복구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영동군 공직자들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영동군지부(지부장 이기복) 주관으로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자발적인 성금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 외에도 지역의 많은 기관·단체와 주민들이 후원과 복구 활동 참여 방법을 문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면 관계자는 "코로나19에 수해피해까지 겹쳐 인해 많은 주민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고통과 어려움을 분담하려는 군민들의 따뜻한 마음에 힘입어 조금씩 일상을 되찾고 있다"며 "주민들의 생활안정과 불편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