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학교 학교군 개편 논란…'소통 부재'가 화 키웠다
대전 중학교 학교군 개편 논란…'소통 부재'가 화 키웠다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0.08.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대전지부, 주민 소통 실패하며 위기 자초 지적
학부모들, 집근처 못가고 장시간 통학 우려·안전 위협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대전시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및 추첨방법 개정에 대한 학부모 반발이 거센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의 '소통 부재'가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12일 성명을 내고 "학부모 반발은 교육부가 지난 2018년 9월 중학교 학군 재배치를 조건으로 서남4중학교의 신설을 승인했을 때부터 예견된 일이었다"며 "대전교육청이 주민과의 소통에 실패하면서 위기를 자초했다"고 밝혔다.

학교군 개편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전문가 연구용역을 의뢰하는 등 오랜기간 준비했지만 가장 중요한 주민 소통에 소홀했다고 비판했다.

다만 학교군 개편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임을 인정했다. 교육부도 지속적인 학령인구 감소로 학교 신설을 억제하는 정책을 펴왔다. 학교 신설이 부득이한 경우에는 학교군 광역화를 유도했다.

실제 지난 4월 기준 광역시별 중학교 학교군 현황을 살펴보면 학교수와 학생수가 비슷한 광주에 비해 대전은 학교군이 2.5배나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교육부가 내세운 조건에 따라 학교 신설 교부금 400억원을 지원받기 위해선 내년 3월 개교하는 서남5중학교의 학교 배정 전에 개편안이 통과돼야 한다.

전교조는 학부모와 주민간 소통에 실패한 대전교육청이 서둘러 거점별 주민설명회와 공청회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란을 키운 배정방식에 대한 재검토 필요성도 지적했다. 대전교육청은 개편안에서 학교 배정 비율을 희망지원과 근거리로 나눠 각각 70대 30으로 정했다.

학부모들은 집 근처 학교를 못 가고 장시간 등하교 해야 하는 불편과 교통 사고 위험이 증가한다며 개정 철회를 촉구했다.

대덕지역·어은지역·관평지역 총비상대책위원회 학부모들은 11일 '대전광역시 중학교 학교군 개정안 철회를 위한 도룡동지역·어은동지역·관평용산지역 공동발표문'을 내고 "학생과 학부모 의견을 무시한 행정편의적 개정"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대덕초에서 도보 통학 가능한 학교는 대덕중 1개교뿐인데 개정안이 적용되면 먼 지역 학교까지 매일 2시간 이상 버스 등하교를 해야 할 수도 있다"면서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개정안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교육청은 오는 20일까지 행정예고기간인 만큼 주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개편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