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조절 실패가 '화' 키워 … 용담댐 하류 수해는 人災"
"수위조절 실패가 '화' 키워 … 용담댐 하류 수해는 人災"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8.1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옥천·충남 금산·전북 무주 단체장, 수공 방문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용담댐 방류로 수해피해를 입은 충북 영동·옥천군,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 단체장들은 12일 수자원공사를 방문해 피해 보상 및 대책과 정확한 원인규명 및 당시 상황을 명확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박세복 군수를 비롯해 4개 자치단체장들은 12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면담을 통해 한국수자원공사의 홍수조절 실패에 따라 댐 방류로 하류지역 침수 피해가 컸던 만큼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 입장문을 전달했다.

4개 군 단체장들은 "용담댐은 지난 8일 오전 10시 이후 초당 1천500여t의 방류량을 초당 3천여t으로 늘려 하류 지역 하천이 범람하면서 주택 204채, 농경지 745ha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고 피해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용담댐은 지난 7월 14일 저수율 87.8%로 당시 대청댐(74.6%), 보령댐(41.3%) 보다 높았으며, 피해발생 8일전인 7월 31일까지는 90.2%의 저수율 유지로 장마에 따른 사전 수위조절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집중호우가 내린 8월 7일 오후 1시 댐 수위가 262.67m로 계획 홍수위(265.5m)에 근접했음에도 불구하고 초당 297.63t을 방류하다가 8월 8일 오전 4시 저수량이 97.5%로 치솟자 초당 1천t으로 늘렸다가 당일 오후 1시 초당 2천919.45t으로 방류량을 급격히 늘렸다.

이에 대해 단체장들은 "수해피해 당시 지역의 6~8일까지 누적 강수량은 약 53mm 정도에 그쳐 침수피해가 발생할 수 없었다"면서 인재(人災)였다고 주장했다.

또한,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량 증가로 하류지역의 막대한 침수피해 발생이 예상돼 긴급 공문을 발송해 방류량 감소 요청을 했음에도 초당 2천900t을 방류해 농경지 침수 및 다수 이재민 발생한 것은 용담댐의 안일한 장마·집중호우 대비태세 및 물관리 부재에서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박세복 군수는 "방류량 증가에 따른 하류지역 피해에 대한 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정확한 원인규명 및 피해 당시 상황을 명확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댐 방류에 따른 하류지역 위험도 분석과 대응 매뉴얼 구축돼야 한다"면서 "용담댐 방류로 인한 수해 피해 예방을 위해 댐 관리자와 지자체, 민간인으로 구성된 '대청댐-용담댐 담수량 및 방류량 관리 지역 협의체를 신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영동군은 송호관광지 등 공공시설의 피해복구 및 침수지역 주민 피해보상과 제방축조, 교량 재가설 등 항구적인 피해예방 대책을 요구하고 용담댐 치수관리시스템 재정비 및 피해보상 법적근거 마련을 촉구했다.

옥천군은 용담댐 방류로 인해 발생된 피해상황에 대해 전액 보상 조치하고 대청댐-용담댐 수계 관리 상시 처리반 운영, 대청댐-용담댐 담수 및 방류 관리 체계 정비 등을 요구했다.

금산군과 무주군은 실질적 피해복구 및 보상 방안 마련, 피해 발생 지원에 대한 정부 차원의 법적·제도적 근거 마련과 홍수경보 시스템 구축을 요구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4개 군 단체장들이 요구한 사항에 대해 정밀조사를 통해 재발방지 등 협조할 수 있는 부분은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주택 55채, 농경지 145㏊, 축사1동이 침수됐고 도로 6개 등 9개 공공시설이 피해를 입었고 12개 마을 주민 395명이 긴급 대피했고 112가구 140명이 한때 고립됐었다

옥천군은 주민 68명이 긴급 대피했고, 농경지 49ha와 비닐하우스 9동(1.8ha), 인삼밭 3.2ha, 군도 9호선 등 도로 4개소가 침수돼 교통이 통제되었고 주택 13동이 침수됐다.

금산군은 주택 125채, 농경지 471㏊가 침수피해를 입었고 무주군은 주택 11채, 농경지 89.95㏊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용담댐 방류로 인한 4개 군의 피해는 주택 204채, 농경지 744.95㏊, 도로 등 공공시설 28곳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