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로컬푸드, 5년만에 매출액 1천억 달성
세종 로컬푸드, 5년만에 매출액 1천억 달성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0.08.1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담점 741억원·아름점 259억원… 초고속 매출신장 이뤄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 로컬푸드 직매장인 싱싱장터가 누적매출 1천억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11일 하루 도담점과 아름점 2개 매장에서 각각 4천300만원, 3천만원 어치를 팔아 1천억3천100만원을 기록하였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브리핑을 열어 "생산자와 소비자간 상호 신뢰와 배려 덕분에 지난 2015년 9월 싱싱장터 도담점(1호점)을 개장한 이래 5년 만에 누적 매출액 1천억원의 금자탑을 쌓았다"고 밝혔다.

시는 싱싱장터 누적매출액 1천억원 달성을 기념하여 내달초 행사와 포럼을 개최한다.

기념행사는 일부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등 고객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세종시 로컬푸드를 알리는 전시·홍보회도 가질 예정이며, '대한민국 로컬푸드 발전포럼'(농식품부와 공동주최)은 세종시 로컬푸드 추진과 성공 과정을 되돌아보고, 21세기형 로컬푸드 운동의 미래를 모색하는 자리가 된다.

그동안 시는 먹거리를 통해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적극 추진해왔다.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의 성공을 위해 6대 전략과제를 설정하여 추진하는 한편, 연중 우수농산물 기획생산, 농업인 가공 지원센터 건립, 거점별 직매장 설치, 안전성 분석실 설치, 공공급식지원센터 건립, 소비자 공감대 형성 등 추진한다.

특히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는 접점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자연합회를 중심으로 임시장터(한솔동, 어진동)를 개설하여 가능성을 타진하고, 상호 교감과 이해를 이끌어 냈다.

싱싱장터 개장 이후 고객수가 늘어나면서 2016년 10월 누적매출액 100억원, 2018년 12월 500억원을 달성하였다.

1일 평균 매출액은 2015년 1천700만원에서 올해 8월 현재 9천400만원으로 증가했으며, 연간 매출액은 2016년 108억7천200만원에서 지난해는 273억500만원으로 늘어났다.

개장 당시(2015년) 참여농가는 218농가, 판매품목은 346개에 불과했으나, 농가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다양한 농산물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금년 8월 현재 참여농가는 954농가로 4배 가까이 증가했고, 판매 농산물도 647품목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소비자 회원은 개장 첫 해 6천168명에서 현재는 4만7천617명으로 7배 이상 늘어났으며, 1일 평균 고객 수는 909명에서 3천822명으로 크게 증가하였다.

7월말 현재 싱싱장터 누적 방문자 수는 434만6천명이며, 내년 1월경 5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싱싱장터를 운영해온 로컬푸드(주)는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는 등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 성공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

시는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 확산·발전시키기 위해 지난 2017년 교육·실습·식문화 체험 공간인 싱싱문화관을 건립하였으며, 소비자 교육, 요리교실 운영, 소셜 다이닝 등을 통하여 시민들에게 다양한 로컬푸드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18년에는 농식품부가 주관한 균특사업 평가에서 최우수사업에 선정되었고, 2019년에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 시장은 "싱싱장터는 물론 싱싱문화관 및 공공급식 지원센터 등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대한민국 로컬푸드 운동을 선도하고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겠다."며 "농업인의 소득을 늘리고 시민들의 건강을 향상시키는 등 도시와 농촌의 교류와 협력, 공존과 상생의 문화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