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영 의원 "코레일 대전·충청본부, 제천으로 통합해야"
엄태영 의원 "코레일 대전·충청본부, 제천으로 통합해야"
  • 서병철 기자
  • 승인 2020.09.0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잘못된 결정에 끝까지 책임 물을 것"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코레일 대전충청권 통폐합 방침에 대해 제천지역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확산되는 가운데 지역 국회의원까지 가세해 '(제천에 있는)충북본부를 중심으로 통폐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은 9일 성명을 통해 "제천과 충남·대전은 별개의 생활권으로 통합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엄 의원은 "굳이 통합을 해야 한다면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이나, 지역이 가지고 있는 상징성과 미래 비전 등을 고려할 때 제천의 충북본부를 중심으로 통폐합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레일의 이번 통폐합은 원칙도 기준도 없는 납득할 수 없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철도노선에 따른 5개 권역별(수도권·충청·강원·영남·호남권) 통폐합도 아니고, 국토균형발전이나 지방분권의 원리에 입각한 중소도시 중심의 통폐합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엄 의원은 "한마디로 국토의 균형발전 및 지방분권화 정책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결정이며, 명분도 실리도 없는 졸속행정으로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충북본부는 연간 1천억원 정도의 수입을 창출하고 있으며, 연말 중앙선 복선전철이 개통될 경우 철도의 역할과 수익성이 더욱 확대될 중요한 지역본부"라며 "같은 충청권이라는 이유로 대전충남본부에 통폐합시키겠다는 것은 논리와 설득력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런다음 "철도 운영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여 철도산업과 국민경제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코레일의 존재 목적에도 부합하지 않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의 결과물이자 행정편의주의적 결정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엄 의원은 "정확한 분석이나 비전없이 자신의 안위나 성과를 위해서 조직과 부하직원의 희생을 강요하며 경영상황의 개선을 도모하겠다는 것은 전형적인 무능하고 후안무치한 경영의 표상"이라고 몰아 부쳤다.

그는 "조속한 시일 내에 대한민국 철도 역사 121년을 후퇴시키는 잘못된 조직개편의 전면 철회 또는 수정·보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분명히 했다.

엄 의원은 "만약 잘못된 조직개편을 강행한다면 160만 충북도민과 함께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충북본부의 존치를 관철하겠다"며 "코레일 경영진의 잘못된 결정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그는 "어제(8일) 손병석 코레일 사장을 만나 '원칙과 기준도 없고, 성과도 불확실한 조직 통폐합의 독단적 추진'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부당한 통폐합 추진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상천 시장도 전날 코레일 통폐합 반대 촉구 성명서를 냈으며, 제천발전위원회도 지난 4일부터 제천역 광장과 코레일 대전 본사 등에서 충북본부 폐지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편 코레일은 현재 12개 지역본부를 8개로 운영키로 하고, 전국의 지역본부 3분의 1을 폐지하는 내용의 구조개혁을 오는 21일 단행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