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코레일 충북본부 현행대로 존치해달라"
이시종 지사 "코레일 충북본부 현행대로 존치해달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9.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대전충남에 통폐합 반대' 표명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조직개편에 따른 충북지역본부 폐지 예고로 충북 제천지역 민심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충북본부를 대전·충남본부로 통폐합한다는 코레일의 조직개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광주·전남본부는 광주에서 순천으로, 대구·경북본부는 대구에서 영주로 통합한다면서 유독 충북만은 거꾸로 대전·충남으로 통합하려 한다"며 "이는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자 지역 간 역차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충북본부가 있는 제천은 영동·태백·충북선 및 중부내륙순환열차 등 7개 노선이 교차하고, 충북선이 국가철도화물 수송의 30%를 차지하는 등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요충지"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코레일의 조직개편 방향인 국가 균형발전에 따라 대전·충남본부를 충북본부로 통합하던지, 아니면 충북본부를 현행대로 존치해 달라"고 건의했다.

코레일은 최근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수도권 동부, 충북, 광주, 대구 등 4개 지역본부를 서울, 대전·충남, 전남, 경북 본부로 각각 통합하는 등 12개 지역본부를 8개로 축소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내놨다.

통합되는 4개 지역에는 관리단을 둬 현장과 밀접한 안전·환경관리, 선로 및 전차선 유지보수 등 안전 관련 기능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