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코레일, 충북지역본부 통폐합 철회하라"
충북도의회 "코레일, 충북지역본부 통폐합 철회하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9.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역행" 비판 성명
충북도의회는 15일 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코레일의 충북지역본부 통폐합에 전면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는 15일 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코레일의 충북지역본부 통폐합에 전면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충북도의회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코레일 조직개편안을 두고 충북지역 민심을 들끓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의회가 개편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도의회는 15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조직개편을 즉각 중단하고 충북지역본부 통폐합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이날 충북지역본부를 대전·충남본부와 통폐합하려는 조직개편안에 반대하며 전면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도의회는 "코레일의 일방적인 조직개편에 심각한 우려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코레일 충북지역본부가 있는 제천은 국가 근대화의 핵심 기지이자 철도 역사의 상징과도 같은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941년 중앙선 개통 후 시멘트와 석탄 등 국가정책물자 수송을 담당하는 철도 요충지로 충북의 지역경제 발전에 큰 역할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도의회는 "올해 12월 중앙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면 서울과 50분대로 접근 가능해지면서 이는 수도권 관광객 증가로 이어져 코레일 경영수지 개선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의회는 "국토균형발전을 고려해 통폐합을 한다면 대전보다 오히려 제천을 대전충청지역본부로 개편함이 균형발전정책에 부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문희 의장은 "충북지역본부 통폐합은 지역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자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에도 역행하는 처사"라며 "14만의 제천 시민과 164만 도민힘을 모아 통폐합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충북지역본부와 대전충남지역본부를 대전충청지역본부로 통폐합하는 것을 포함해 전국 12개 지역본부를 8개 지역본부로 축소하는 조직개편을 오는 21일 단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