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시민단체 "2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해야"
충북 시민단체 "2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해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9.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 3개 시민단체가 16일 충북도청 서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촉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 3개 시민단체가 16일 충북도청 서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촉구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 농민기본소득운동본부(준) 등 충북지역 3개 시민단체는 16일 "정부와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재난지원금을 즉각 보편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추진하는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은 매우 느리고 고통의 경중을 나눠서 국민을 분열케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편지급은 경제를 활성화하고 자영업자 매출을 증가시키지만, '통신비 2만원'으로 상징되는 선별지급은 결국 통신회사와 건물주의 통장만 채워 줄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재정건전성이 문제된다면 선별지급을 시행할 행정력을 '보편지급, 선별과세'로 돌려 '즉각적인 위기 극복'과 '소득재분배'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충북도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도민 지원에 손을 놓고 있다"며 "경기, 대구 등 다른 시·도처럼 자체 재원을 활용하는 충북형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