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신보-농협은행,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충북신보-농협은행,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9.1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신용보증재단과 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는 16일 코로나19 재확산 피해 지원을 위한 '충청북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북신용보증재단과 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는 16일 코로나19 재확산 피해 지원을 위한 '충청북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응걸)과 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본부장 태용문)는 16일 코로나19 재확산 피해 지원을 위한 '충청북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농협은행 특별출연금 4억원을 재원으로 출연금의 15배수인 60억원 규모로 신용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협은행은 지난 1월 이미 6억원을 출연한 바 있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충북신보는 약 200여 업체에 신용보증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신용도 및 보증기간 등에 따라 차등 적용되는 보증료율을 연 1.0%로 고정 적용해 신용보증 신청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원활한 대출취급 및 금리인하를 위해 보증비율을 상향하여 우대 지원한다.

이응걸 충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로 그 어느 해보다 많은 보증지원을 했으나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인해 아직도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이 많다"며 "적기에 자금을 지원해 금융회사와 함께 경영위기 극복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