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은 로또뿐(?)… 복권 판매량 '역대 최대'
희망은 로또뿐(?)… 복권 판매량 '역대 최대'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9.1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불황에 일확천금 노리는 수요 증가
올 상반기 기준 2조6천억판매 2005년 이후 최대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황속에서 상반기 복권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2005년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 16일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2초6천20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기준 복권 사업 실적을 비교한 결과 2005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상반기 기준 증가율도 지난 2012년(17.7%)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복권은 경기 침체될수록 판매가 증가하는 불황형 상품중에 하나다. 특히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에 따른 불황이 계속되면서 '일확천금'에 노리는 수요가 더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상품별 판매액을 보면 '로또'가 약 2조3천82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인쇄식 복권 1천863억원, 결합식 연금복권 855억원, 전자식 복권 40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중 연금복권 판매액은 지난해 동기 판매량(508억원)보다 무려 68.2%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8년 만의 최대치를 보였다.

연금복권의 1등 당첨금이 올해 들어 출시 9년 만에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월 당첨금을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올린 '연금복권 720+'를 지난 4월 30일 출시했다. 기존 '연금복권 520'은 1등 당첨자에게 20년간 매달 500만원씩 지급해 왔다.

1억원의 일시금을 지급하던 2등 당첨자에게는 10년간 매월 100만원의 연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보너스 추첨 제도를 새로 도입하는 등 연금 당첨자도 확대했다.

연금복권은 도입 당시 인기를 끌면서 2012년 상반기 기준으로 1천억원어치 넘게 판매가 됐지만 일시 당첨금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면서 2013년 681억원, 2014년 478억원으로 판매액이 지속적으로 하락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