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출연기관 간부, 업체로부터 자동차 수수 의혹
충북도 출연기관 간부, 업체로부터 자동차 수수 의혹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9.1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관실 "한계 있다는 판단에 수사 의뢰"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 출연기관 간부가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충북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도 출연기관 간부 A씨가 업무 관련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업무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업체로부터 자동차를 받았다는 내용의 제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도 감사관실은 A씨를 직접 불러 조사하는 등 사실관계를 확인해왔다.

A씨는 감사관실에 '대가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관실은 자체 조사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며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최근 해당 기관 등에 관련 서류 제출 등을 요구,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