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署, 보이스 피싱 예방 세도농협 직원에 감사장
부여署, 보이스 피싱 예방 세도농협 직원에 감사장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0.09.19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부여경찰서(서장 유병희)는 17일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한 세도농협 정혜선 계장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계장은 15일 14:15경 현금인출기에서 현금 700만원을 찾고 있던 고객에게 '아들이 사채업자에게 감금됐다'는 쪽지를 본 후 어르신의 전화를 즉각 끊고 아들에게 직접 전화하여 안전 여부를 확인하여 주었고, 한 시간여 뒤인 같은 날 15:35경 같은 수법으로 또 다른 어르신에게 6000만원에 피해를 입히려는 것을 막는 등 하루 동안 총 2건 총 6700만원에 피해를 예방했다.

세도농협(조합장 백승민) 관계자는 '다액의 현금을 인출하는 군민이 있을 경우 112신고 하라'는 내용의 부여경찰서 보이스 피싱 홍보지를 보고 신고했다고 했다.

부여경찰서는 "금융기관 종사자의 세심는 관찰이 어르신들의 전 재산을 지켰다. 앞으로도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부여군 보이스 피싱 제로화에 도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