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세계 차없는 날 맞아 한달 간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당진시, 세계 차없는 날 맞아 한달 간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 이희득 기자
  • 승인 2020.09.2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당진시가 기후위기 시민행동 '2020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를 시작한다.

이달 22일부터 당진시와 전국의 11개 도시가 함께하는 '2020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는 기후위기시대 지속가능한 친환경 생태교통문화 조성을 위해 탄소를 배출하는 자동차 사용을 줄이고 자전거 사용을 늘리자는 취지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당진시와 당진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공동 주관하며, 자전거를 이용하는 당진 시민 누구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에코바이크'를 설치하면 참가할 수 있다.

참가자는 '에코바이크'앱을 통해 자전거 주행거리, 총에너지 감소량,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량 등을 알 수 있고, 전국 또는 당진에서의 본인 순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또한 이달 22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챌린지 기간동안 최다주행거리, 최다출퇴근 스탬프 획득, 팀별 경쟁순위 등 주행 실적에 따라 챌린지 종료 후 메달과 상품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번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는 별도 참가 신청없이 스마트폰에 '에코바이크'를 설치하고, 앱을 실행하기만 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특히 출퇴근 시간에 이용하면 더 많은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으며, 앱에 기록되는 주행코스와 이동속도 등 정보를 통해 정비가 필요한 자전거 도로를 파악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시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본인의 건강관리는 물론 탄소 배출량을 줄여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드는 의미있는 활동에 동참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