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산단 입주기업 추석연휴 평균 '5.1일'
청주산단 입주기업 추석연휴 평균 '5.1일'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9.2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1.1일 증가… 40곳 상여금·휴가비 지급
청주산단 불법주정차 / 신동빈
청주산단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청주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의 추석 휴무일은 평군 5.1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4.0)일 대비 1.1일 증가한 셈이다.

21일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이 발표한 '2020년 입주업체 추석휴무계획 분석'에 따르면 91개사중 55개사(60.4%)가 올해 추석 휴무를 확정했다.

휴무를 가지지 않고 정상가동 하는 업체는 9개사(5.1%), 부분가동은 7개사(7.7%)로 조사됐다. 나머지 20개사(22%)는 휴가계획이 '미정'이다.

특히 올해 연휴기간에는 5일 휴무를 실시하는 업체가 52개사(94.5%)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6일 이상 휴무 5개사(9.1%), 3일 이하 휴무 3개사(5.4%) 순이었으며, 4일 휴무를 실시하는 업체는 없었다.

상여금 및 휴가비 지금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업체 71개사중 40개사(57.5%)가 상여금이나 귀향여비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기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가 23개사(57.5%)로 가장 많았고 특별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는 3개사(7.5%), 귀향여비를 지급하는 업체는 14개사(35%)로 각각 조사됐다.

또 선물 지급에 대해서는 응답업체 71개사중 45개사(63.4%)에서 평균 5만3천원 상당의 추석 선물을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선물은 3만원 이하 선에서 지급하는 업체가 21개사(46.7%)로 가장 많았고, 5만원 이하 지급 업체가 13개사(28.9%), 10만원 이하 지급 업체는 10개사(22.2%)로 각각 집계됐다.

여기에 10만원을 초과하는 선물을 지급하는 업체는 1개사(2.2%)다.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모두 3만원 이하선에서 선물을 지급하는 업체가 가장 많았으며, 그 외 기업 규모에 따른 선물 지급액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휴기간 산업단지의 전체근로자의 약 15.8%인 4천439명의 근로자들이 특근을 실시한다. 이중 3천994명이 대기업 및 중견기업 소속으로 전체 특근자의 89.9%를 차지했다.

현재 특근인원 미정인 일부 기업들의 계획이 확정될 경우 특근자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 관계자는 "올해 추석 연휴는 지난해 대비 소폭 증가했다"며 "이는 지난해 법정 연휴기간이 주말 포함 4일이었던 반면 올해는 주말 포함 5일로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