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수주의혹 전면 부인… "정치공세" 반발
박덕흠, 수주의혹 전면 부인… "정치공세" 반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9.2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억측 사실이면, 대한민국 입찰시스템 붕괴 자인"
박덕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국회의원이 된 후 관련 건설사의 매출이 오히려 줄었다며 특혜의혹을 부인하고 있다./연합뉴스
박덕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국회의원이 된 후 관련 건설사의 매출이 오히려 줄었다며 특혜의혹을 부인하고 있다./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국민의힘 3선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은 수천억원대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21일 "여당의 여론몰이이자 정치공세"라며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위 배정 및 간사 선임 이후 가족 소유 건설회사의 공사가 늘었다는 지적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박 의원은 특히 이번 의혹제기에 대해 "여당의 억측"이라며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의 붕괴를 자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과 관련된 건설회사가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를 통해 정당하게 공사를 수주했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2015년 박 의원의 직권남용 등으로 관계회사가 서울시로부터 400억원이 넘는 공사를 수주했다'며 한 시민단체가 자신을 고발한 데 대해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당(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의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거나 지시할 시장님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는 말로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 의혹이 사실이라면 당시 시장 비서실장이었던 민주당 천준호 의원과 이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전문건설협회 운영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골프장 조성 사업에 개입해 협회에 855억원 규모의 손해를 입혔다며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된 데 대해서는 "당시 감독기구인 운영위원장으로서 사업을 결정하거나 관여할 위치에 있지 않았고, 사업은 집행기구인 이사장에게 위임된 것"이라면서 2~3일내 고발인을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최근 대한전문건설협회와 전문건설공제조합 전직 기관장들은 박 의원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조사2부(김지완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고발인들은 박 의원이 대한전문건설협회장이던 2009년 지인이 소유한 충북 음성군의 골프장을 시세보다 200억원 비싼 값에 사들여 건설공제조합에 재산상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외에도 2014년 관련 회사 주식을 모두 적법하게 백지신탁했기 때문에 자신의 국토위 활동이 이해충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의원 당선 전후로 자신이 백지신탁한 회사뿐 아니라 '형님 회사'를 비롯해 언론에서 보도된 5개 회사의 공사 수주가 확연히 감소했다며 "특혜를 받았다면 수주가 늘어야 맞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국민의힘의 '긴급진상조사 특위' 조사에 성실히 임해 소명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박 의원과 관련, 긴급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본인이 기자회견 통해서 자기 입장 소상히 밝힌다고 하니 들어보고 당의 입장을 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