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댐 주변 지자체 "수해 보상·재발 방지 대책 마련하라"
전국 댐 주변 지자체 "수해 보상·재발 방지 대책 마련하라"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9.2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전국 댐 소재지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2일 집중 호우로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한 지역 주민 보상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건의했다.

협의회는 국토교통부 소관인 하천 계획과 시설 관리 업무를 환경부로 이관할 것을 요구했다.

현재 홍수 예보와 댐 방류 등 업무는 환경부가, 하천 계획·정비 및 시설관리 업무는 국토교통부가 담당하고 있다.

협의회는 정부 물관리 정책이 이원화돼 댐 주변 지방자치단체는 현장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댐 관리 규정을 전면 개정하고, 현실적인 세부 매뉴얼을 마련할 것도 건의했다.

'초기강우량'의 예·경보에서 대피계획까지, 인명·재산피해 예방을 위한 정보를 빠르게 전파할 수 있도록 전국에 '원격 스마트 관리시스템'을 조속히 도입할 것도 요청했다.협의회는 전국 댐 소재지 피해 예방 대책과 피해 주민에 대한 현실적인 보상안 마련을 촉구했다.

협의회장인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은 "기후변화로 예측하기 어려운 재난상황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해 댐 관리 정책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여름 폭우 피해가 하루빨리 복구되고, 적절한 보상이 이뤄져 고통받는 피해주민들의 시름을 덜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