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금 부정집행' 청주 두꺼비친구들, 후원행사 '눈총'
'위탁금 부정집행' 청주 두꺼비친구들, 후원행사 '눈총'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9.2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선 환수금 마련 모금활동 의혹도
시민들 "잘못 인정하고 공개 사과 우선"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청주시민들의 세금으로 마련한 공공시설 운영 위탁금을 멋대로 사용해 감사에 적발된 사단법인 '두꺼비친구들'이 후원행사를 계획해 시민들로부터 또다시 눈총을 받고 있다.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할 환경단체에서 위탁금을 부정 사용한 잘 못을 인정하고, 공개 사죄가 먼저라는 반응이다.

두꺼비친구들은 "느린 걸음이지만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힘겨운 노력에 함께해 달라"며 23일 온라인 라이브 비전선포식과 후원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들 사단법인 은행계좌 번호를 알리면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시민들 반응은 좋지 않다.

한 시민은 "시민 세금을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게 먼저"라며 "이 후원금 또한 단체활동이 아닌 그들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어 보여 신뢰가 가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일부에선 시의 위탁금 환수조치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모금행사가 아니냐는 의심스런 눈초리도 보낸다.

다른 시민은 "부정 사용한 위탁금을 환수한다고 하는데 혹시 이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후원행사가 아니냐"며 "본인들이 책임을 지고 반납해야지 이를 시민들에게 전가하는 방식은 안 된다"고 했다.

두꺼비친구들은 2009년부터 양서류생태공원(원흥이생태공원·맹꽁이생태공원·원남생태공원) 수탁자로 선정돼 일부 또는 전체를 관리해 왔다.

시에서 양서류생태공원을 관리하는 조건으로 지급한 위탁금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총 22억5천만원에 달한다.

두꺼비친구들이 이 위탁금을 부정하게 사용한다는 의혹이 일자 시는 2017년 2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집행내역 전반을 조사해 총 2천922만원을 부정 집행한 사실을 밝혀냈다.

세부적으로 보험료 본인부담금 위탁금에서 지출, 강사료 이중·과다 지급, 시민들에게 써야할 프로그램 운영비 식비로 사용, 소형굴삭기 면허 취득을 위한 학원비 지출 등이다.

시는 이 중 환수가 가능한 1천500만원에 대해 반납을 명령했다.

그러나 두꺼비친구들은 시의 여러 차례 독촉에도 이를 반납하지 않고 있다.

시는 결국 두꺼비친구들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통해 위탁금 환수에 들어가기로 했다.

두꺼비친구들의 입장을 들으려 했으나 연락은 닿질 않았다. 해당 단체에서는 내부적으로 위탁금 부정 사용과 환수금 모금 의혹에 대해 일체 언론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