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경찰청, 내달 20일 행안위 국정감사
충북도·경찰청, 내달 20일 행안위 국정감사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9.2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복구책·교육안전 강화대책 집중 논의
16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시종 지사가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사진은 지난해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모습.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북도·충북지방경찰청이 내달 20일 각각 도청회의실과 도경회의실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를 받는다.

세종시와 대전시, 세종지방경찰청과 대전지방경찰청은 전날인 10월 19일 행안위 국감을 받게 된다.

23일 국회에 따르면 21대 국회 임기 첫 국감은 오는 10월 7일부터 같은 달 26일까지 20일간 실시된다.

16개 상임위 중 이날까지 행안위, 정무위, 환경노동위, 문화체육관광위, 여성가족위 등 5개 상임위가 국감 계획을 확정했다.

행안위는 소속 국회의원(감사위원)을 1·2반으로 나눠 세종·대전은 1반이 내달 19일, 충북은 2반이 같은 달 20일 각각 국감을 진행한다.

2반인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증평·진천·음성)은 충북 국감을 앞두고 이날 전화통화에서 "지난 8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도의 재난안전대응 및 복구예방책과 함께 과수화상병 국비지원 등 지역현안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어 "충북지방경찰청 국감에서는 교육안전 강화대책을 질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충북도는 올해 국감을 지역현안 해결의 기회로 보고 적극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도는 ▶집중호우 피해가 큰 소하천 정비를 정부가 담당 ▶과수화상병 피해 전액 국비 지원 등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혁신도시의 한국소비자원과 천안독립기념관은 각각 내달 7일과 15일 국회에서 정무위의 국감을 받는다.

환경노동위 피감기관에도 충청권내 기관 상당수가 포함됐다.

진천의 국가기상위성센터와 대전지방기상청은 내달 12일, 금강유역환경청과 금강홍수통제소는 내달 14일,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같은 달 15일, 대전의 한국수자원공사도 같은 달 19일 각각 국회에서 환노위 국감을 받을 예정이다.

반면 문화체육관광위, 여성가족위의 국감 대상에는 충청지역 기관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나머지 11개 상임위의 감사일정 정해지면 충청권 피감기관은 늘어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