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도시 정주여건 수준 전국 '최하위'
충북혁신도시 정주여건 수준 전국 '최하위'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9.2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획 주민등록인구 중 실제 전입 67.7% 불과
가족 동반 이주율 '꼴찌'… 의료·복지인프라 열악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소비자원 등 1차 공공기관이 이전해있는 충북혁신도시 전경. / 중부매일DB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소비자원 등 1차 공공기관이 이전해있는 충북혁신도시 전경.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북혁신도시(진천·음성)의 정주여건이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꼴찌수준이고, 이로 인해 인구유치 실적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오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북구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아 2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충북혁신도시의 계획 주민등록인구 3만9천476명 중 실제 전입한 주민등록 인구는 67.7%인 2만6천728명에 그쳤다.

충북혁신도시의 전입률은 광주·전남혁신도시와 함께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계획 주민등록 인구수를 초과한 혁신도시는 부산(107.1%)이 유일했고 울산(95.5%), 강원(94.3%), 전북(92.9%), 제주(91.9%), 경북(83.2%), 대구(82.3%)가 전국 평균(79.8%)을 상회했다.

충북혁신도시의 가족동반 이주율도 46.9%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전국 평균은 65.3%였다.

충북혁신도시의 정주 인프라 구축도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동주택 보급율은 77.5%로 꼴찌였다.

유치원 보급률은 100%지만, 초·중·고등학교는 계획 대비 75% 수준으로 전국 평균(79.6%) 이하였다.

대표적 정주여건인 의료, 복지 인프라 접근성도 전국에서 가장 심각했다.

노인여가복지시설, 종합병원, 응급의료시설의 접근성 분석 결과 각각 11.0km, 12.1km, 12.1km로 세 항목 모두 전국 혁신도시 중 가장 멀었다.

지역 관계자는 "충북혁신도시의 열악한 교육환경, 의료복지 인프라 접근성 미확보 등 불리한 정주여건이 인구유입 실패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을 대비해 혁신도시의 성과와 과제에 대한 면밀한 평가를 통해 상생형 공동 공공기관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