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6회 백제문화제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제66회 백제문화제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0.09.2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윤영한 부여·서천주재 국장

백제문화제는 백제인의 얼과 슬기를 드높이며 그들의 후예인 부여인과 공주인의 긍지를 높이고 백제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하여 매년 가을 개최되는 향토문화제이다.

올해 제66회 백제문화제가 오는 26일부터 9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충남도와 공주시·부여군이 주최하고 (재)백제문화재단이 주관하는 문화제로 지역적 축제에서 벗어나 전국적인 규모로 진행되는 전국 3대 축제의 하나이다.

백제문화제는 지난 1955년 부여군민이 부소산성에 제단을 설치하고 백제의 삼충신(三忠臣)에게 제사를 올린 데서 유래한다. 그동안 65회라는 결코 짧지않은 과정을 거치면서 지역 주민들로 하여금 백제 후예라는 자긍심을 고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해 온 역사문화축제이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문화제 개최 여부를 놓고 행사 관계자들이 수차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다. 그 결과 백제문화제의 유구한 정통성을 잇고 코로나 종식을 염원하는 제례와 불전 중심으로 축소 개최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에따라 삼충제와 수륙재 등 9개 제례·불전과 공주시 웅진백제 5대왕추모제를 중심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윤영한 부여주재 기자
윤영한 부여·서천주재 국장

이같은 결정에도 불구하고 코로나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축제 준비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따라서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속에서도 백제문화제의 명맥을 잇고 코로나 종식을 염원하는 축제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철저한 방역관리가 필요하다. 규모는 축소하되 행사참여 인원 최소화와 열 체크, 마스크 착용, 외부관광객 참여 제한, 행사장 내 음식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를 꼼꼼하게 챙겨 성공적인 문화축제가 돼야 할 것이다.

또한, 비대면 온라인 중심으로 변경된 프로그램들이 백제문화제의 새로운 실험적인 시도로 향후 글로벌 축제도약을 위한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