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덕산단 악취문제 인공지능으로 해결 나서
대전시, 대덕산단 악취문제 인공지능으로 해결 나서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10.1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기반 폐수처리 통합관리기술 개발·악취저감 기술 실증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와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대덕산업단지 폐수처리장 악취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폐수처리시설 통합 환경관리 기술개발에 나선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시행하는 지역사회문제 해결 공모사업에서 지역기업인 부강테크,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이 사업에는 오는 2023년 6월까지 국·시비 19억원, 민자 5억원 등 24억원이 투입된다. AI 기반의 성능예측을 통한 탈취제 살포시스템과 에너지 최적화 프로그램 개발, 탈취탑 성능 예측 기술 개발,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실시간 수질모니터링 계측시스템 구축 등이 추진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대덕산업단지 폐수처리장의 악취 저감과 에너지 사용 효율화가 기대된다.

또한, 부강테크는 AI 기반의 폐수처리 관리시스템에 대한 기술력을 사업화로 연결시켜 매출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지역의 문제를 인공지능 기반으로 혁신기관과 협업을 통해 적극 해결하겠다"며 "앞으로 AI을 전 산업분야에 융합시켜 사업화로 연계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