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코로나19 극복 이색 헌혈 캠페인
목원대, 코로나19 극복 이색 헌혈 캠페인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0.10.1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로 부족한 혈액 수급 지원하고 상인도 도와요"
14일 오후 목원대학교 학생회관 광장에서 학생들과 대학 관계자 등이 헌혈을 독려하는 행사를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목원대 제공
14일 오후 목원대학교 학생회관 광장에서 학생들과 대학 관계자 등이 헌혈을 독려하는 행사를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목원대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목원대 학생들이 이색적인 헌혈 캠페인을 펼쳤다. 헌혈을 통해 부족한 혈액 수급에 도움을 주고, 헌혈자에게 대학 주변 매장 이용권을 제공해 소상공인을 돕는 내용이다.

목원대 총대의원회·테크노과학대학 학생회·사회과학대학 학생회는 14일과 15일 교내 학생회관 광장에서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혈액 수급 위기 상황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다.

현재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혈액 수급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15일 기준 전국의 혈액보유량은 4.1일 치다. 이는 안정적 보유량인 5일 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현재 관심 단계 상태다. 혈액보유량이 5일 치 미만일 경우 혈액 수급 위기 단계가 발령된다.

목원대 학생들은 대한적십자사 혈액원의 협조로 헌혈 버스를 제공받아 이틀 동안 전혈과 성분헌혈을 진행했다.

행사를 주최한 학생회 대표들은 대학에서 지원하는 학생회 예산 중 일부로 주변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5천원 이용권을 만들어 헌혈자에게 제공했다. 헌혈자는 11월까지 미용실, 음식점, 카페 등 5곳의 매장에서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다.

목원대 학생들은 비대면 수업으로 학교에 오지 못하는 학생의 헌혈을 독려하기 위한 온라인 헌혈 캠페인도 진행했다.

집 근처에서 헌혈을 한 뒤 인증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 문화상품권을 보내주는 방식이다.

행사를 주관한 3개 학생 단체 대표인 백기태 총대의원회장(광고홍보언론학부 4학년)은 "코로나19로 줄어든 헌혈량을 높이고, 비대면 수업에 학생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 주변 상인들도 돕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학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권혁대 총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분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한 학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