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해수욕장 방문객, 대천 줄고 무창포 증가
올 여름 해수욕장 방문객, 대천 줄고 무창포 증가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10.1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 올해 여름 대천해수욕장을 방문한 관광객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각종 여름축제 미개최로 55%가 감소한 반면 중소형 해수욕장 분산 효과로 무창포해수욕장은 45%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시는 1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유관기관 및 단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0년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를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대천해수욕장은 294만5천100명이 방문해 지난해 663만명보다 368만4천900명이 감소하고, 무창포해수욕장은 24만1천140명이 방문해 지난해 16만5천400명 보다 7만5천740명이 증가했다.

한편, 올해는 전국 최초로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해수욕장 진출입로에 검역소 9개소를 운영하고, 열화상카메라와 인공지능(AI)을 연동한 미래형 무인발열 체크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개장기간 방문객 중 해수욕장 내 감염 전파를 제로화하는데 기여했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보령머드축제 개최와 1일 평균 700여 명의 검역소 인원을 투입해 지역 감염을 차단했고, 이는 전국 최고의 해수욕장 운영 우수 사례로 평가 받게 됐다"며, "이를 위해 헌신한 전 공직자들과 시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위드코로나 시대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해수욕장 운영에 최선을 다해 나가자"고 말했다. 유창림/보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