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충북도의장, 용담댐 방류피해 현장 찾은 환노위에 현안 건의
박문희 충북도의장, 용담댐 방류피해 현장 찾은 환노위에 현안 건의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10.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옥주 위원장, 노웅래·이수진·장철민 의원 직접 만나
K-water 금강유역본부 충북 이전과 대청호 상류 규제완화 건의
충북도의회 박문희 의장이 지난 21일 용담댐 방류피해 현장을 찾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의원들을 만나  K-water 금강유역본부 충북 이전과 대청호 상류 청남대 주변의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등을 요청했다./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박문희 의장이 지난 21일 용담댐 방류피해 현장을 찾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의원들을 만나 K-water 금강유역본부 충북 이전과 대청호 상류 청남대 주변의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등을 요청했다./충북도의회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의회 박문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의원들을 직접 만나 K-water 금강유역본부 충북 이전과 대청호 상류 청남대 주변의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건의했다.

박문희 의장은 지난 21일 전북 진안군 소재 용담댐으로 이동 중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의원들을 찾아가 만났다.

박 의장은 환노위 의원 12명이 국정감사 중 용담댐 방류피해 현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을 듣고 도 이경용 정책특별보좌관과 김희식 수자원관리과장과 함께 중간 기착지인 대전 오찬장을 직접 찾아간 것이다.

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송옥주 위원장, 노웅래, 이수진, 장철민 의원을 만나 건의사항을 전달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박 의장은 현재 전북 전주시에 위치한 K-water 금강유역본부를 금강수계의 중심부인 충북으로 이전할 것과 대청호 상수원보호구역 중 청남대 구역(5㎢) 해제, 그동안 청남대 관리비용 일부 국비지원, 관광시설 관련 규제완화 등을 건의했다.

노웅래 의원은 이날 "충북도의 건의사항에 대해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정식으로 서면질의를 요청 하겠다"며 "해당기관의 답변을 듣고 검토한 후 박 의장께 직접 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충북도민은 대청댐과 용담댐 설치로 인해 각종 규제와 농업용수 부족, 홍수 등의 피해를 보고 있다"며 "그간의 충북 도민의 희생에 대한 보상과 관광자원 활용을 위해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