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농협 수십억 불법대출 관련자 2명 구속
영동군 농협 수십억 불법대출 관련자 2명 구속
  • 신동빈
  • 승인 2020.10.23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찰청 / 중부매일 DB
충북경찰청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 영동군 농협 불법대출 사건 피의자 2명이 구속됐다.

충북경찰청은 대출을 신청한 A씨와 감정평가법인 대표 B씨를 사기혐의로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허위로 부풀려진 부동산 담보로 농협에서 수십억원의 불법대출을 받은 혐의다. B씨는 A씨와 공모해 거짓으로 부동산 감정가를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농협 직원 C씨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또 A씨에게 명의를 빌려준 D씨와 감정평가법인 직원 2명 등도 조사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