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관리단, 단양호 수질개선 맞손
단양군-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관리단, 단양호 수질개선 맞손
  • 서병철 기자
  • 승인 2020.10.2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사업 조감도/단양군 제공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사업 조감도/단양군 제공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단양군과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관리단이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류한우 군수와 충주권관리단 문경훈 지사장 및 관계자 등 8명은 지난 23일 단양군청에서 '단양호 수질개선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지난 10월 한강유역환경청의 '2020년 친환경 청정사업' 공모에 선정되며 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단양읍 별곡리∼상진리 수변(2.4km 구간)에 생태복원을 위한 사면 식생대 조성과 수질개선을 위한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설치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군은 단양호 수질개선 및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K-WATER 충주권관리단은 하천 점용허가 등 인·허가 사항에 대한 지원과 기술자문을 돕게 된다.

군은 사업 1차 년도인 2020년까지 1만4천531㎡ 면적에 식생대를 조성하고, 내년에는 1만6천848㎡ 면적의 식생대와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설치한다.

군과 충주권관리단은 1985년 신단양 이주 시 조성된 단양호 주변 인공사면의 노후화된 도로를 개설해 토사유출 및 비점오염물질 유입으로 인한 단양호 수질악화를 개선한다.

향후 아름다운 단양호 수변경관 조성을 위해 상호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군은 현재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용역 등 인·허가를 마친 상황으로, 이달 중 사업을 발주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만천하테마파크, 단양강 잔도 등 체류형 관광시설의 영향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으며, 지역민들의 여가공간으로 재탄생하자 단양호 일원을 주민수요에 맞춘 식생대 조성과 수질개선으로 더욱 아름답게 가꿔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수중보 건설로 담수된 아름다운 단양호를 활용한 협력사업 발굴과 관광자원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은 지난해 K-WATER 충주권지사와 협약을 통해 상진리 장미터널∼단양강 잔도를 잇는 강변에 메밀꽃밭을 조성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