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동의안 표결 D-2… 궁지몰린 정정순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 D-2… 궁지몰린 정정순 의원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10.2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방탄국회 없다… 원칙대로 처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6일 4·15 총선 회계 부정 혐의를 받는 같은 당 정정순 의원(청주 상당)이 검찰에 자진 출두하지 않을 경우 체포동의안을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의원은 그동안 국정감사를 이유로 검찰 조사를 미뤄왔는데, 이제 국감이 끝나는 만큼 검찰에 하루 속히 자진 출두해 투명하게 소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의 보호를 위해 방탄 국회를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며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부의되면 민주당은 원칙에 따라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 체포동의안은 2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되고 이후 표결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민주당은 지난 23일 최고위 차원에서 정 의원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할 것을 통보했다.

당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당 윤리감찰단의 직권조사와 징계, 국회 차원의 체포동의안 찬성이 뒤따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정 의원의 제명을 추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 소속인 상태에서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처리한다면 당 명예에 손상이 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