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국민의힘,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 김금란·장병갑 기자
  • 승인 2020.10.2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대전시청에서 "무엇이든 최선을 다하겠다"
26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대전시청 제공
26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대전시청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국민의힘이 주관하는 충청권(대전, 세종, 충북, 충남) 예산정책협의회가 26일 대전시청에서 개최됐다.

국민의힘 예산정책협의회는 '국민의힘! 민생정책발굴단 K-투어'라는 슬로건 아래 국회 예산심의와 법안심사를 앞두고 지역의 주요현안과 국회증액 사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으로 이날 충청권을 시작으로 전국 6개 권역에 걸쳐 순회 개최된다

국민의힘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추경호 예결위 간사,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6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시종 충북지사와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충북도 제공
26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시종 충북지사와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충북도 제공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자리에서 중부고속도로 서청주IC-증평IC 확장,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 반영, 대청댐 상류지역 청남대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등 지역현안 5건을 요청했다.

또 특례시 지정 재검토를 비롯한 지방자치법 개정·시멘트 지역자원세 신설을 담은 지방세법 개정 등 제도개선 과제 4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실시설계비 반영,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공사비 증액 등 정부예산 국회증액 사업 19건을 집중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혁신도시를 비롯한 도심 전역을 디지털·그린을 융합한 스마트-그린시티로 조성해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대덕특구와 원도심을 양대 성장 축으로 대전이 국가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전폭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를 위해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국립 대전미술관 조성 등 현안과제 16건과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운영, 중앙로 일원 기술기반 소셜벤처 창업특구 조성 등 내년도 국비확보 과제 27건을 건의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1월부터 시작되는 내년도 예산편성을 앞두고 광역자치단체들의 역점사업이 무엇인지, 국회에서 챙겨야 할 것이 무엇인지 직접 듣기 위해 찾아왔다"며 "무엇이든 말해주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예산 정책을 협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